부끄런

2009. 8. 12. 19:38sketch/writing

밤새 퍼렇게 멍든 하늘이

빨갛게 달아오른다.

,

오늘도 부끄런 하루가 시작된다.







2009년 5월 19일 화요일
오전 5시 20분.